(고구려발해학회)
아이디 비번 자동로그인
학회지발간목록
역사고고학논저검색

 
작성일 : 10-11-12 21:57
37_2010.07_임상선_발해의 왕도 현주와 중경치소 서고성의 관계
 글쓴이 : 관리자 (202.♡.113.80)
조회 : 15,638  
   발해의_왕도_顯州와_中京치소_西古城의_관계.pdf (985.3K) [3] DATE : 2010-11-12 21:57:40
임상선, 〈발해의 왕도 顯州와 中京치소 西古城의 관계〉《高句麗渤海硏究》37, 169~186

 
 목차 
 
 〈국문초록〉
Ⅰ. 머리말
Ⅱ. 발해의 王都현주
Ⅲ. 中京의 치소, 서고성
Ⅳ. 맺는말
〈참고문헌〉
〈Abstract〉
 
 
 초록 
 
 한국어 초록 
  발해의 초기 왕도였던 顯州와 中京의 치소로 비정되는 西古城의 관계를 문헌과 고고학적 성과를 중심으로 정리해 보았다.
  舊國에서 현주로의 천도는 늘어난 영토의 효율적인 통치와 국력의 상승에 따라 天寶중에 이루어진 것으로 보인다. 현재 서고성이 발해시기 도성이 있던 현주인지에 대해서는 학계의 논의가 일치되지 않고 있다. 특히, 용두산고분군(용해고분군)에서 정효공주 이외에 文王과 簡王의 皇后墓등이 발굴되면서 서고성의 존재에 대하여 새로운 논쟁이 제기되고 있다.
  서고성에서 발해 早期에 속하는 유물이 발견되지 않고, 주변에 있는 유적 증에서는 河南屯古城에서만 초기의 유물이 발굴되고 있다. 그렇다면, 현주성의 유지는 서고성이 아니고 하남둔고성이고, 이 성은 王都로서의 역할을 마친 후, 서고성에 수반하는 陸園이 되었다고도 추정하기도 한다.
  현주가 서고성이 아니라 하남둔고성에 있었다고 한다면, 현주 시기에는 단지 府만 있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발해에서는 府가 먼저 생기고, 京이 뒤에 생긴 것으로 생각해 볼 수 있다. 현재 알려진 부의 명칭은 방위적인 개념보다는 그곳의 과거의 명칭을 연용한 경우가 많고, 특히 경은 방위적인 개념이므로, 발해의 영역이 어느 정도 확정된 상태에서 정해진 것이 아닐까. 그런 의미에서 동경, 서경, 남경, 중경, 상경의 명칭이 생긴 것으로 볼 수 있겠다. 즉 경은 부에 비해서 뒤에 붙여졌을 가능성이 많을 것으로 생각된다.
  서고성의 축조시기를 알기 위해서는 정효공주를 비롯한 유적의 절대편년을 알 수 있는 고분이 발굴된 용해고분군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현재 용해고분군에는 정효공주를 위시하여 그 이후의 왕족이 묻혔을 것으로 짐작된다. 그렇다면, 이 고분군의 편년은 8세기 말 이후가 되고, 서고성이 현재와 같은 규모를 갖추게 되는 것은 대략 9세기 전반 이후로 추정된다. 
 
 영어 초록 
  This paper concentrated upon literatures and archeological results about the relation between Hyeonju(顯州), Balhae’s initial capital, and Seogo Fortress(西古城) designated as Junggyeong(中京)’s county seat.
  The transfer of the capital from Guguk(舊國) from Hyeonju is shown to be achieved due to efficient ruling of extended territories and growth of national power. Currently, the academic world hasn’t shown the agreement of their opinions about whether Seogo Fortress was Hyeonju where castles were located in the period of Balhae. Particularly, according to excavation of tombs of Munwang(文王)’s Empress and Ganwang(簡王)’s Empress, in addition to Princess Jeonghyo(貞孝), in Yonghae(龍海) Ancient Tomb, a dispute has been newly aroused on the existence of Seogo Fortress.
  Remains in the early period of Balhae haven’t been discovered from Seogo Fortress, and initial remains are being excavated only from Henandun Fortress(河南屯城) in neighboring remains. Then, it is presumed that Hyeonju Fortress was located in Henandun Fortress, instead of Seogo Fortress, and this became a mausoleum zone belonging to Seogo Fortress after completing the Royal Capital’s role.
  If Hyeonju had been located not in Seogo Fortress but in Henandun Fortress, it is thought that there would have been only Bu(府) for the period of Hyeonju, the capital. It can be thought that Bu was first formed and then Gyeong(京) in Balhae. Generally, the name such as Bu, that has been currently known, used its past name continuously, instead of showing directional concepts. Particularly, as Gyeong has a directional concept, maybe it was determined in a state that territories of Balhae were determined to some extent, wasn’t it? In that sense, it can be understood that names such as Donggyeong(東京), Seogyeong(西京), Namgyeong(南京), Junggyeong and Sanggyeong(上京) were called. In other words, it is thought that Gyeong might be called later, in comparison with Bu.
  In order to understand the construction period of Seogo Fortress, it is necessary to concentrate on Yonghae Ancient Tomb from which tombs were excavated, whose absolute chronologies of remains could be recognized including the tomb of Princess Jeonghyo. Now, it is assumed that in Yonghae Ancient Tomb, royal families were buried, starting with Princess Jeonghyo. Then, it is assumed that the absolute chronology of the Ancient Tomb was determined as the period after the end of 8th century, and Seogo Fortress was formed in a scale equivalent to the present about after the first half of 9th century. 
 
 저자 키워드 
 
 顯州, 西古城, 河南屯古城, 中京, 龍海고분군, 府와 京, Hyeonju, Seogo Fortress, Junggyeong’s county seat, Henandun Fortress, Yonghae Ancient Tomb, Bu, Gyeong